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남양주_물의정원

얼굴을 감싸주는 포근한 강바람과 함께 산책을.

못, 분로, 수로 등의 물을 이용해 구성되는 특정한 형태의 정원을  물의 정원 이라고 한다.


물로 만들어진 정원은 과연 어떤 형태일까? 그게 궁금한 사람들이라면 남양주 조안면 진중리로 가시면 되겠다.



물의 정원 안내도


남양주 물의 정원은 국토교통부가 2012년 한강 살리기 사업으로 조성한 484,188㎡의 광대한 면적의 수변생태공원으로 조성되었다. 주차료와 입장료가 없지만, 북한강에 비친 청계산, 물안개 피어오르는 일출을 만날 수 있는 수려한 풍경으로 알음알음 입소문이 났다.


북한강 변을 따라 이어지는 산책로는 걸어도 좋고, 자전거를 타기도 좋다. 인근에 사는 주민들에게 물의 정원은 산책로와 자전거도로를 따라 조깅을 즐기고 라이딩을 즐기기 위해 방문하는 ‘동네공원이지만, 외부인들에게는 일부러 시간 내서 데이트하러 오는 관광지이기도 하다. 양평과 남양주는 자전거길이 잘 조성되어 있어 라이더들이 선호하는 지역인만큼 물의 정원에도 자전거를 타러 온 사람이 눈에 많이 띈다.




물의정원 포토존


물의 정원은 물마음길, 북한강 자전거길, 강변 산책길, 물빛길, 물향기길로 구성되어있다. 입구 가까이에 있는 액자 틀 모양의 포토존에서는 잊지 말고 사진을 찍자. 물의 정원 배경에 내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명화 한 장이 만들어질 것이다.



물의정원 뱃나들이벤치


자색연꽃습지와 어울리는 화사한 연꽃 모양의 벤치. 과거 배가 드나들었던 곳이라는 의미의 뱃나들이 지명에서 영감을 얻은 뱃나들이 벤치. 산책하다가 벤치가 보이면 잠시 쉬었다 가도 좋다.


물의 정원에서는 빠르게 한 바퀴 둘러보는 것보다는, 그동안 등한시했던 자연과 보조를 맞춰 호흡하기 위해서 천천히 걷고 쉬었다 가는 게 더 어울린다. 서두르지 않고 유유히 흐르는 강물처럼 말이다.




물마음길에서 시작해서 북한강 자전거길로 나 있는 다리를 건너면 한적한 강바람이 얼굴을 살랑살랑 간지럽힌다. 강변 산책길에서는 북한강을 조망할 수 있고, 데이트를 즐기는 연인이라면 물향기길(하트존)에서 좀 더 오래 머물 것 같다. 물빛길에서 물향기길로, 연꽃습지를 감상하면 처음에 왔던 입구로 한 바퀴 도는 셈이다. 물의 정원은 사시사철 북한강의 아름다운 변화를 가장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그와 더불어 백일홍, 양귀비, 코스모스 등 계절에 따른 꽃의 향연도 볼 수 있는데, 푸른 하늘과 꽃, 강이 어우러지는 경관을 보며 힐링이 생각보다 멀지 않은 곳에 있다고 느낀다.


멀지 않은 곳에 있지만, 특별하게 보낸 주말의 나들이. 그래서 물의 정원을 한 번도 안 찾아온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찾아온 사람은 없을 거라는 얘기가 흘러나오나 보다.


글과 사진_김선주



information

  • 물의 정원

    주소/ 경기 남양주시 조안면 북한강로 398

    문의/ 031-590-2783

    주차/ 주차가능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