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안성_안일옥

경기도에서 가장 오래된 우탕 전문점

조선시대부터 수원, 개성과 더불어 안성은 3대 우시장이었다. 우탕은 소고기가 들어간 설렁탕, 소머리국밥, 도가니탕 전부를 일컫는다. 안성에 우탕을 전문하는 가게가 한두 집 생겨나기 시작하면서 안일옥도 문을 열었다. 국밥집들이 생겨나고 사라지는 와중에 안일옥은 3대를 걸쳐 이어졌고, 100년이란 세월을 견딘 노포가 되었다. 안일옥은 한식재단에서 출간한 《한국인이 사랑하는 오래된 한식당》에서 우리나라에서 다섯 번째로 오래된 식당으로 소개됐다. 경기도에선 가장 오래된 식당이다.



1920년대 말, 안성장에서 1대 이성례 할머니가 작은 무쇠솥을 걸고 국밥을 팔면서 안일옥의 역사가 시작되었다. 며느리인 2대 이양귀비 할머니는 한국전쟁 이후 정식으로 가게를 내고 안일옥 간판을 달았다. ‘안성에서 제일 편안한 집’이란 뜻이었다. 현재 3대를 이끌어나가는 건 김종열 대표다. 김종열 대표는 3남이었지만, 큰형의 갑작스러운 죽음과 둘째 형의 사업 실패로 그가 가업을 잇게 되었다.




그는 아침에 일어나 제일 먼저 가마솥 불부터 올린다. 불의 세기를 바꾸고 조절하며 사골육수를17시간 동안 끓여낸다. 정성으로 우린 육수는 다음 날 손님상에 올라간다. 안일옥의 메뉴는 설렁탕, 곰탕, 내장곰탕, 꼬리곰탕 등 다양하지만, 기본 베이스는 같다. 메뉴에 따라 올라가는 고기가 다를 뿐이다. 우탕으로 메뉴를 통일하지 않는 이유는 그동안 안일옥을 찾은 사람들이 음식(메뉴)마다 추억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추억을 간직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도 손님을 위한 배려랄까.




설렁탕 하면 진하고 뽀얀 국물을 떠올리지만, 안일옥의 설렁탕은 맑고 투명한 국물이다. 깔끔한 국물에 파가 섞이면서 고소한 국물에 파 향이 어우러진다. 설렁탕에 넣어 먹으면 맛있는, 국수 면발도 작게 돌돌 말아서 나온다.




설렁탕을 먹을 땐 겉절이나 깍두기면 충분하다. 대신 김치와 깍두기의 역할이 중요하다. 아삭한 겉절이는 탕에 흥건하게 적신 밥 위에 올려 먹고, 큼직한 깍두기는 설렁탕 한입, 무 한입 번갈아가며 베어 문다. 가끔 깍두기 국물을 설렁탕에 넣기도 한다.




뚝배기를 비스듬히 기울여 국물까지 마셨다. 100년 동안 대를 이어온 국밥에 존경과 감사를 보내며, 앞으로도 역사가 이어지길 바랐다.



글과 사진_김선주

information

  • 안일옥

    A/ 경기도 안성시 중앙로411번길 20

    T/ 031 675 2486

    O/ 08:00-22:00(주문 마감 21:00)

    I/ 설렁탕 8,000원 곰탕 8,000원 소머리수육(소) 22,000원

    P/ 주차 가능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