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도 문화예술 매거진_ggc

국립현대미술관, 아시아 아트 파이오니어 수상

《세상에 눈뜨다》전, ‘올해의 전시’ 부문 수상

국립현대미술관 《세상에 눈뜨다》전

<아시아 아트 파이오니어>‘올해의 전시’부문 수상



◇ 20세기 중후반 아시아 현대미술을 사회 관계 속에서 조망하는 국제기획전

- F.X 하르소노, 김구림, 레나토 아블란 등 13개국 100명 작가 170여 점 작품

- 국립현대미술관,도쿄국립근대미술관,싱가포르국립미술관,일본국제교류기금 아시아센터 공동 주최

- 2018~2019년 일본, 한국, 싱가포르 3개국 순회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개최된 《세상에 눈뜨다》 전시장 입구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이 공동 개최한 《세상에 눈뜨다: 아시아 미술과 사회 1960s-1990s》전이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아시아 아트 파이오니어 어워드(Asia Art Pioneers Award)>에서 2019년 ‘올해의 전시(Exhibition of the Year)’부문을 수상했습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한국, 싱가포르, 일본 3개국 공동 주최로 진행된 《세상에 눈뜨다》전은 한국 현대미술 뿐 아니라 아시아 현대미술의 역동성을 세계에 알렸다”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아시아 및 세계 미술계와의 교류를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세상에 눈뜨다: 아시아 미술과 사회 1960s-1990s》전은 국립현대미술관과 일본 도쿄국립근대미술관, 싱가포르국립미술관, 일본국제교류기금 아시아센터가 함께 약 4년 간의 조사·연구를 거쳐 공동 기획한 3개국 순회 전시입니다. 아시아 13개국 작가 100여 명의 대표작을 통해 1960년대부터 1990년대에 이르는 아시아 현대미술의 역동적인 면모를 조명해 전시 기간 동안 아시아 미술계의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전시는 2018년 도쿄국립근대미술관(10.10~12.24)을 시작으로 2019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1.31~5.6)을 거쳐 싱가포르국립미술관(6.14~9.15)에서 성황리에 진행되었습니다.


아시아 아트 파이오니어(Asia Art Pioneers Award) 트로피


  특히, 싱가포르 순회전에서는 한국의 실험미술과 민중미술이 현지 미술인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싱가포르 주요 일간지 스트레이트 타임즈(The Straits Times)는 이번 전시가 한국의 민중미술을 비롯해 싱가포르, 필리핀, 태국 등에서 일어난 미술운동을 민주주의, 사회 참여, 여성 해방 등과 연관하여 심도있게 보여주었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올해의 작가(Artists of the Year)부문에서는 양혜규와 함께 차오 페이(Cao Fei), 호추니엔(Ho Tzu Nyen), 니킬 초프라(Nikhil Chopra)가 공동 수상했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세상에 눈뜨다》 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세상에 눈뜨다》 전시 전경


□ 아시아 아트 파이오니어 어워드(Asia Art Pioneers Award)


<아시아 아트 파이오니어 어워드>는 아트뉴스페이퍼(The Art Newspaper China), 아트리뷰아시아(Art Review Asia), 중국 현대미술 전문잡지 LEAP가 공동 주최하는 시상식으로 2019년 처음 제정되었다. 미술 전문 기자, 비평가, 전문가들의 리뷰를 바탕으로 2019년 아시아 미술계에서 이루어진 활동 중 예술적인 혁신과 연구 및 미술교류에 중요한 기여를 한 예술가와 전시, 미술기관 등에 상을 수여한다. ‘올해의 전시’외에도 ‘올해의 공공프로젝트(Public Art Project of the Year)’‘올해의 작가(Artists of the Year)’‘평생공로(Lifetime Achievement)’‘올해의 혁신(Innovator of the Year)’등 총 14개 부문을 시상했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글쓴이
경기도 문화예술 매거진_ggc
자기소개
경기도의 문화예술 소식을 전하는 ggc 매거진입니다. 도내 다양한 문화예술 정보와 콘텐츠를 발빠르게 전하겠습니다. 오늘도 ggc 매거진에서 문화예술 한 스푼 함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