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천서리 막국수촌

경기학광장Vol.2 _ Trip & Healing

< 천서리 막국수촌 >


- 경기학광장Vol.2 _ Trip & Healing -



경기학광장은 경기문화재단 경기학센터가 발간하는 계간지입니다. 경기도와 31개 시군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관심있는 많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이용하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넓은 공간이고자 합니다. 전문학자만의 전유물이 아니라 경기도의 역사와 문화에 관심을 가진 누구라도 즐길 수 있도록 문을 활짝 열어두겠습니다. 경기학광장의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경기도사이버도서관에서 원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여주시 대신면 천서리. 이곳에 강원 춘천막국수와 쌍벽을 이루는 천서리막국수촌이 있다. 한때는 30호가 넘는 막국수 집들이 운집했으나 지금은 알짜배기 10여 집만 남아있다. 이 중 <강계봉진막국수>가 원조집이다. 평북 강계가 고향인 고 강진형씨가 고향 지명과 아들 이름을 따서 문을 연 지 어언 40여 년, 지금은 아들 강봉진(49세)씨가 향토맛집으로 대를 이어가고 있다. 실명을 내세운 원조답게 천서리막국수의 맛을 대표하고 있다.





국수의 유래 및 역사


기원전 7천년 경부터 메소포타미아 지역에서 재배되던 야생종 밀이 실크로드를 통해 중국으로 전해진 시기는 기원전 1~2세기 경이다. <본초강목(本草綱目)>에 따르면 전한(前漢)의 한무제는 오랑캐인 흉노를 견제하기 위해 장건(張騫)을 서역으로 파견하였는데, 이때 여러 문물들에 섞여 중국으로 들어온 것이다.

초기에는 밀가루 반죽을 뜯어 수제비 형태의 면으로 먹다가 후한(後漢) 때부터 가늘고 긴 형태의 국수를 만들어 먹기 시작했고 , 5~6세기 진나라 때에는 단자(團子) 나 전병(煎餠) 비슷한 수인병(水引餠)이라는 국수를 만들어 먹었다. 당시에는 밀가루를 면(麵)이라 하였고, 면으로 만든 것을 병(餠)이라 하였는데, 이후 국수를 가리키는 병(餠)은 수인병, 색병(索餠), 색면(索麵), 납면(拉麵), 타면(打麵)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우리나라는 중국과 달리 쌀로 만든 떡을 병(餠)이라 하고 국수는 면(麵)이라 구분하였는데, ‘삶은 면을 물로 헹궈 건져 올린다.’ 고 하여 국수(掬水)라고 칭하게 되었다. 6세기경 중국 농서 <제민요술(齊民要術)>에 국수 만드는 법이 자세히 소개되어 있으나, 우리나라에는 송나라 때 전해져 삼국시대 때부터 먹었을 것으로 추정할 뿐이다. ‘제례 때 면을 쓰고 사원에서 국수를 만들어 팔았다’는 내용이 <고려사(高麗史)>에 실려 있고, ‘고려에는 밀이 적어서 주로 화북 지방에서 수입하고 있으며 값이 비싸 성례(成禮) 때가 아니면 먹기 힘들다’는 <고려도경(高麗圖經)>의 기록과 ‘국수는 본디 밀가루로 만든 것이나 우리나라에서는 메밀가루로 만든다’는 <고사십이집(攷事十二集)>의 기록으로 볼 때 우리나라에서는 밀가루보다는 메밀가루가 국수의 재료로 널리 쓰였음을 엿볼 수 있다.

조선시대 문헌에 기록된 국수 종류는 약 50종으로서 메밀가루가 주재료였고, 밀가루, 녹두가루 등이 그 다음으로 이용된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메밀이 많이 나던 북쪽지방에서는 메밀을 이용한 국수나 냉면이 발달하였고, 남쪽은 밀가루를 이용한 칼국수가 발달하였다. 궁중연회를 기록한 <진찬의궤>나 <진연의궤>에 보면 국수장국에 관한 내용이 20여 차례 언급되는데 메밀을 이용한 국수가 주를 이룬다.

이처럼 예로부터 결혼이나 생일, 회갑잔치와 제사상 등에 국수가 빠지지 않고 올려진 이유는 길게 이어지는 국수 모양이 무병 장수, 경사스런 일이나 추모의 의미가 길게 이어지기를 염원하는 뜻과 일맥상통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전통 면 요리


대표적인 면 요리로 냉면, 비빔국수, 콩국수, 국수장국(=온면), 칼국수 등이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즐겨먹는 냉면은 메밀이 주로 생산되는 북부지방에서 발달한 요리로 평양의 물냉면과 함흥의 비빔냉면이 대표적이다. 냉면에 대한 최초의 기록은 1849에 편찬된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나온다. 메밀의 주요 산지인 평안북도는 이를 주재료로 하는 평양식 물냉면을 즐겨 먹은 데 반해, 함경도는 메밀에 감자 전분을 섞어 반죽한 질긴 면발의 냉면이나 국수를 육회나 생선회를 고명으로 얹어 매콤하고 달콤하게 비벼 먹는 것을 즐겼다. 비빔국수의 일종인 강원도 지방의 막국수는 메밀가루에 전분을 조금 섞어 익반죽한 다음 국수틀로 면발을 뽑아 만든 국수로서 화전민들이 먹던 수제비에서 유래되었다.

국수장국은 물기를 뺀 삶은 국수를 탕 그릇에 담고 양지머리로 우려낸 국물이나 쇠고기를 잘게 썰어 양념하여 끓인 맑은 장국을 부은 뒤 여러 가지 볶음 재료나 달걀지단을 고명으로 얹어 먹는 온면의 대표적 국수이다. 왕족과 양반이 많은 서울에서는 국수장국과 비빔국수를 즐겼는데, 오색의 고명을 얹어 멋과 모양을 내는 경향이 농후했다.

서해안과 인접한 충청도 지역에서는 굴이나 조갯살로 국물 맛을 낸 칼국수를 끓여 먹은 반면, 산악지대인 강원도는 도토리, 메밀, 감자, 옥수수 등을 이용해 메밀막국수나 올챙이국수를 즐겼다. 쌀의 주산지인 전라도와 경상도는 면 요리보다 밥 요리를 즐겼고, 해산물이 풍부한 제주도는 생선국수와 특산물인 흑돼지를 고명으로 올린 고기국수를 즐겼다.

수도 한양으로 통하는 관문인 경기도 지역은 전국 팔도의 면 요리들이 다양하게 유입되고 동화되었는데, 제물에 끓인 칼국수나 메밀칼싹두기와 같이 국물이 걸쭉하고 구수한 맛이 특징이다. 경기도의 대표적인 면 요리로는 국수호박비빔, 깨국수, 난면, 메밀칼싹두기, 버섯장국수제비, 양주메밀국수, 잣국수, 제물칼국수, 천서리막국수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