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경기도 땅이름 이야기

경기학광장Vol.2 _ Column & Study

< 경기도 땅이름 이야기 >


- 경기학광장Vol.2 _ Column & Study -



경기학광장은 경기문화재단 경기학센터가 발간하는 계간지입니다. 경기도와 31개 시군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관심있는 많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이용하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넓은 공간이고자 합니다. 전문학자만의 전유물이 아니라 경기도의 역사와 문화에 관심을 가진 누구라도 즐길 수 있도록 문을 활짝 열어두겠습니다. 경기학광장의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경기도사이버도서관에서 원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판문점과 판교

판문점은 널문리 즉 넓은 들판이다. 그 들판을 가로지르는 사천이라는 개천이 홍수 때에는 범람하여 넓은 들판이 물난리가 나서 널물리라 한 것인데 ‘널’은 널판지, ‘물’은 문이 되어 판문점(板門店)이 되었다. 고려 때부터 불러온 지명이다. 구리시의 교문리는 포천시 영평면에서 흘러오는 왕숙천이 들판을 가로지르는 곳이다. 원래는 교문리(橋門里), 다리물리, 달문리, 들물리였다. 널문리와 같 은 의미이다. 지금은 교문리(敎門里)로 바뀌어 그 뜻을 더욱 알 수 없게 되었다. 다리는 달, 들이며 문(門)은 물이다. 구리시는 그 지형이 밖으로 튀어나온 곶이므로 곶지면이라 하였는데 한자로 구지 면(九旨面)이 되었고 마을 이름도 구지리라고 하였다. 지금의 구리는 구지(九旨)와 망우리(忘憂里)를 따서 구리면, 구리읍, 구리시(九里市)가 되었다. 판교도 ‘너들이’이며 ‘너들이’는 ‘넓은들’이다. 그 너들이가 ‘너드리’ ‘널다리’가 되고 널판지로 변하여 판교(板橋)가 되었다. 널빤지로 만든 다리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 ‘넓은들’ 은 그만 토라져서 따로 광주(廣州)가 되었다. 벌교도 물이 빠지면 꼬막을 캐는 ‘뻘들’인데 벌드리, 벌다리가 되어 벌교(筏橋)가 되었다. 이 역시 다리와는 관계가 없다.



월곶

강화도는 한강하구 지점에 있다. 원래는 김포와 붙어 있었는데 지대가 낮은 곳으로 물이 자꾸 유입되는 바람에 땅이 분리되어 좁은 바다길이 생기면서 강화도라는 섬이 되었다. 지형이 한강하구 의 바깥쪽으로 튀어 나와 있어서 ‘강곶’ ‘강꽃’이라 불렀는데 강꽃이 강화(江華)가 되었다. 강화도는 원래 5개의 섬이었는데 사구에 의해서 이어지고 또 일부는 간척사업으로 연결하여 하나가 된 섬이다. 김포에 월곶이 있고 강화도에도 월곶이 있다. 월곶은 땅의 튀어 나온 지역이라는 뜻이다. ‘월月’은 다, ㅅ다, 따, 땅이다. 달곶이 땅곶이자 월곶(月串)이다.
우리 조상들은 하늘의 달이 땅인줄 이미 알고 있었다. 허공에 달려있다고 달이 된 것이 아니다. 월미도도 인천의 서쪽 끝 땅이다. ‘월月’은 땅이며 ‘미(尾)’는 끝이라는 뜻이다. 썰물 때는 육지와 다름없으므로 땅의 끝 ‘월미’이다. 그런데 월미가 ‘달의 꼬리’ 가 되어 근년에 들어서 월미도에 ‘달그림자’라는 운치 있는 식당 이름도 생겨났다. 꼬리, 꽃, 겉, 거죽이 모두 끝부분이다. 끝녀, 말 녀, 끝님이, 꽃녀 모두 막내, 끝이라는 말이다. 꽃도 끝에서 온 말이다. 꽃은 가지의 끝에 핀다. 끝녀, 끝내미, 끝필이, 꽃녀, 말녀가 같은 의미이다. 그러나 ‘월’이 모두 땅은 아니다. 월곡(月谷)동의 ‘월’은 땅이 아니라 다리이다. 다리골이 ‘달골’이 되고 월곡(月谷) 이 되었다.



화전동과 고잔동

경기도 고양시 화전동은 곶의 바깥쪽 땅인 ‘곶밖’이다. 그것이 ‘꽃밭’이 되어 ‘화전(花田)동’이 되었다. 안산의 고잔동은 곶의 안 쪽, ‘곶의 안’ ‘곶안’이 ‘고잔’이 되어 ‘고잔(古棧)동’이 되었다. 또 곶안이 꽃안. 꽃산이 되어 화산(花山)으로 변하기도 한다. 장산곶 (長山串)은 동쪽으로 산줄기가 길게 뻗어 있어서 장산곶이다. 조선시대에는 ‘장미(메)곶’이었다. 그 후 ‘미’가 ‘뫼’ ‘산’으로 변하여 장산곶이 되었다.
포항의 호미곶(虎尾串)은 호랑이 꼬리부분에 해당되어 호미곶이다. 김포의 대곶은 김포반도의 큰 곶이라는 뜻이다. 울산의 간절 곶은 곶의 모양이 난초 잎처럼 여러 가닥이 바다로 뻗어있어서 곶 의 사이사이가 갈라진 것처럼 보여 간절곶(間切串)이 되었다. 또 곶의 모양이 간짓대(대나무 막대기)처럼 여러 가닥으로 길게 바다로 뻗어 나와 있어서 ‘간짓곶’ 간절곶이 되었다.

모란시장

대동강 모란봉은 구부러진 강의 물 안쪽 지역이다. ‘물안의 봉우리’가 ‘물안봉’ ‘무란봉’ ‘모란봉’이 되었다. 대동강 바깥쪽은 곶밖이다. 성남시 5일장 모란시장은 모란봉이 고향인 북한 실향민들이 채소 장사를 하면서 생겨난 시장으로 고향의 이름을 따서 모란시장이 되었다. 모란꽃과는 관계가 없다.

남이섬

중국을 다녀온 사신이 붓 대롱에 조그마한 벌레를 넣어가지고 와서 성종임금에게 보였다. 성종이 대롱 속을 들여다봐도 벌레가 너무 작아 아무것도 안보이므로 ‘빈대 밖에 없구나’라고 한 것이 그 벌레가 ‘빈대’라는 이름이 되었다. 가평의 남이섬 역시 ‘남쪽의 섬’이라는 뜻으로 ‘남의 섬’인데 그것이 ‘남이섬’이 되어 엉뚱하게 남이장군이 전사한 곳이 되어 가짜무덤까지 만들어 놓았다. 남이섬은 원래 섬이 아니었으나 일제 때 수력발전소를 만들기 위하여 댐을 막아서 물이 차올라 섬이 되었다. 춘천 쪽에서 바라보면 남쪽에 있는 섬이므로 ‘남의 섬’ ‘남이섬’이 되었다.
남이장군의 무덤은 경기도 화성군 비봉면 남전 2리 산145번지에 있다. 남전2리 바로 뒷동산이다. 무덤이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것은 어머니가 남양홍씨라서 외가동네에 산소를 정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