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배달예술

강제욱

코로나19는 물리적 접촉과 직접적인 소통 대신 온라인과 비대면 활동을 활성화시켰다. 직접적인 접촉을 통한 소통 행위 대신, 문화, 예술, 사회 모든 방면에서 온라인이 예술과, 교육, 미팅의 우선적인 방법으로 자리를 잡게 되었다. 예술의 창작과 향유, 소통 방식도 예외는 아니어서 이제는 전시장에서 작품을 보는 행위만으로도 우리의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강제욱 작가는 이러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예술이 공공의 안전보다 우선될 수 있을까? 질문하며 ‘배달예술’ 프로젝트를 기획하였다.


<배달예술> 프로젝트는 현재 각자의 공간에 고립되어 있는 관객들의 공간으로 안전한 전시(강제욱 작가의 개인전)를 보내주는 서비스이다. 배달이 되는 장소는 오픈콜로 공모되며 SNS에서 #배달예술 을 태그하고 각자가 처한 사연을 보내주면 작품이 관객이 있는 곳으로 배달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문명에서 전시장도 사라졌지만 전시의 관람을 통해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었던 관객들의 기회 또한 사라졌다. 코로나19는 단발성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장기화되어 현재의 재난 상황이 우리의 일상으로 정착될 위기에 봉착해 있다. 따라서 작가는 비접촉 시대의 대안적인 예술전시 를 고민하며 재난 시대에는 여전히 예술이 우리의 건조한 삶을 어루만지고 위안이 될 수 있음을 이 프로젝트를 통해 보여주고자 하였다.


프로젝트가 진행된 장소는 아트비트 갤러리 사무실, 아트시 온라인 갤러리, 작가 임수식의 작업실, 수원 카페 이백, 파주 크레타 식당, 최원준씨 자택 등 SNS에서 배달을 희망하는 경기도 일대의 장소에서 진행되었다.



강제욱 - 아트비트 갤러리 사무공간 전시 (붉은색 작품)



강제욱 - 최원준씨 자택 전시. 오른쪽 벽에 걸린 작품



강제욱 작가의 대표작 10점과 전시 포스터, 엽서, 전시장 간판이 비대면 택배로 배달된다. A3 정도의 크기로 이동 중 파손이 덜 한 형태의 작업이 배송되었다. 작품과 더불어 작가의 작품집들, 아카이빙북들도 함께 전시된다. 전시 기간 동안 전시호스트의 책장에 꽂히게 된다. 전시 오프닝은 화상채팅으로 진행되었으며 각자의 전시는 온라인을 중심으로 웹 포스터, 초청장 배포 등 일반 전시와 똑같은 형식으로 홍보된다. 전시 기간 동안 전시 호스트는 관장이 되고 작가는 호스트를 관장님으로 호칭한다.


강제욱 작가는 소수의 특정한 관객만 대면하여 작품을 전달함으로써 예술가와 관객들간의 연대감을 강화했으며, 팬데믹 시대의 예술 행위와 대안에 대해 고민하는 기회 제공할 수 있었다. 기존의 전시장이 아닌 일상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여 일상 속에서 안전하게 작품을 즐길 수 있는 프로젝트였다.


information

  • 강제욱/ 서울대 조소과 졸업하고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수원국제사진축제 총감독을 역임했으며 예술과 재난 프로젝트를 기획하였다.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자기소개
코로나19 상황 속 문화예술계 지원 및 도민의 문화향유 기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