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코로나19극복 가족사랑의 날 비대면 온라인 가족뮤지컬 “안데르센이야기”

극단자유마당

가난한 구두수선공의 아들로 태어난 안데르센은 남들과 다른 세계를 상상하고 무대에 서서 사람들에게 멋진 세계를 보여주고자 코펜하겐의 왕립극단에 들어간다. 그러나 못생긴 외모로 인해 배우로 인정받지 못하고 미성의 목소리로 노래만을 부르며 지내는데 갑자기 찾아 온 변성기로 그 자리마저 위태롭게 된다. 결국 안데르센은 자신의 이야기를 글로 표현하기로 마음먹고 문법학교에 진학을 하고... 한 작품씩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동화를 써내려 가는데 . . .



안데르센은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누구나 좋아하는 세계적인 동화 작가이다. 「벌거벗은 임금님」, 「인어 공주」, 「미운 오리 새끼」, 「눈의 여왕」 등 안데르센의 동화는 환상적인 이야기와 인간에 대한 따뜻한 애정으로 오랫동안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극단 자유마당은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다문화가정과 취약가정의 아이들에게 잠시나마 같이 즐기고 볼 수 있는 질 좋은 공연을 제공하기 위하여 안데르센의 작품을 토대로 한 가족뮤지컬을 선보였다. 협력 기관인 김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네트워크를 통해 그 동안 누리지 못했던 문화생활을 누리고, 부모와 함께 공연을 보면서 서로 사랑을 느끼는 소중한 추억을 제공함으로써 문화예술에 소외된 대상 또한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게 되었다.



단 한 번도 사랑을 이루지 못했던 안데르센은 그가 남긴 작품을 통해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자신의 이야기를 동화로 옮긴 작품들 중 <인어공주>, <미운 오리 새끼>가 대표적인데 이 두 작품을 연극 안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안데르센의 이런 사랑에 대한 목마름이 어떻게 특별한 이야기로 탄생할 수 있었는지를 재미있고 감동적으로 때로는 정말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동화적으로 표현했다. 이번 작품을 통하여 안데르센이 어떻게 동화 작가의 길을 가게 됐으며 그가 남긴 작품들은 어떠한 숨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지를 연극 작품 안에서 느낄 수 있어 감동과 유쾌함이 고스란히 전달되었다.


‘안데르센이야기’는 글을 읽는 것 같으면서 동시에 동화를 보는 듯 자신도 모르게 극 중에 들어가 상상을 하도록 유도하고 있으며. 아이들을 위한, 어른들을 위한, 아니 나이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들이 각자가 느끼는 안데르센의 동화의 세계로 빠져들게끔 만든다. 안데르센이 자신의 콤플렉스를 극복하고 훌륭한 작가가 된 것처럼 현재 내 모습이 부족하고 초라해 보일지라도 우리 모두는 특별한 사람이며, 자신만이 가지고 있는 재능을 발전시켜 나가다 보면 분명 또 다른 희망이 보일 것이다.

information

  • 극단 자유마당/ 전국 다양한 곳에서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활발히 하고 있으며, 특히 소외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공연을 통해 문화 활동이 상대적으로 적은 어린이집/노인 복지시설 등에서 다양한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전국 연극제 경기도대회에서 제30회 때는 동상/우수연기상을, 제33회 때는 금상/무대예술상을, 제36회 때는 동상/희곡상을 수상하는 등, 경기도에서 실시하는 여러 성인연극제에 활발한 작품 활동과 함께 극단만의 독특한 창작극으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김영배/ 각색/연출

    김우찬/ 기획/오퍼

    이후림/ 조명디자인

    김기현/ 영상디자인

    정하진/ 배우 (선생님, 마녀 외 다역)

    조지영/ 배우 (안데르센, 미운아기오리 역)

    배미진/ 배우 (해설, 백조 외 다역)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자기소개
코로나19 상황 속 문화예술계 지원 및 도민의 문화향유 기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