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미술관 세월호 7주기 추념전 《진주 잠수부》

경기도미술관


믹스 앤 픽스, 매일 매일 기다려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미술관(관장 안미희)은 재단법인 4·16재단(이사장 김정헌)과 공동주최로 세월호 7주기 특별전 《진주 잠수부》를 개최합니다. 특별전은 우리 공동체가 함께 겪고 있는 여러 재난에 대하여 깊이 생각해보고, 희생과 슬픔을 위로하고자 마련됐으며 한국 현대미술 작가 9명(팀)이 참여하여 총 13점의 작품을 선보입니다.

전시는 재난으로 인한 희생에 대한 우리의 애도의 과정과 그 마무리가 어떠했는지 다시 생각해보며 우리 공동체와 일상을 다시 바라보고자 하는 의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우리가 겪는 수많은 재난과 그로 인한 상실감과 슬픔은 시간이 지나도 사라지지 않고 우리 곁에 남습니다. 예술은 물질과 행위를 통해서 이러한 슬픔의 다양한 형태를 그려낼 수 있습니다. 이 과정은 타인의 아픔에 가장 깊숙이 공감하는 행위인 동시에 가장 강력한 연대와 증언이 됩니다.


《진주 잠수부》의 전시 제목은 한나 아렌트가 발터 벤야민을 애도하면서 쓴 글의 제목에서 가져왔습니다. ‘진주 잠수부’는 벤야민의 깊은 사유의 방식을 뜻하는 한편, 과거의 것들이 오래 기억되어 먼 미래에도 그 의미를 건져 올릴 수 있기를 소망하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서 예술이 슬픔에 대한 위로와 과거에 대한 증언의 역할을 감당하는 한편, 우리 모두가 공동체가 겪는 재난과 희생이 지닌 의미를 깊이 생각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세월호 합동 분향소가 있었던 주차장 부지에 소금으로 선을 그리고 다시 그것을 지우는 퍼포먼스를 통해서 슬픔의 모양과 질료를 탐색한 박선민 작가의 〈그리면서 지워지는 선〉이 발표됩니다. 언메이크랩은 4월 17일 주차장 바닥에서 이제는 지워진 분향소 자리의 흔적을 찾아내고 검게 칠하는 〈바닥 추모비〉 퍼포먼스로 애도의 방식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며 그 이후에 남은 것들에 대해 질문을 던집니다.


《진주 잠수부》는 야외 조각 전시로 기획된 만큼, 대부분 경기도미술관이 의뢰하여 제작된 신작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다섯 명의 조각가로 구성된 믹스 앤 픽스는 조각에서 불가능한 조건으로 여겨졌던 ‘물’을 조각의 한 요소로 끌어들여 만든 〈매일매일 기다려〉를 전시하고, 이소요 작가 역시 소나무의 송진으로 조형물을 만들어 설치한 신작 〈콜로포니〉를 새롭게 선보입니다. 또한 최진영 건축가가 설계한 〈파빌리온 윗 위〉가 세월호 합동 분향소가 있었던 자리를 바라보며 미술관 앞마당에 세워져, 이 장소를 끝없는 기억과 증언 그리고 새로운 약속이 발생하는 의미 깊은 자리로 만들고자 합니다.


□ 전시개요

ㅇ전 시 명 : 세월호 7주기 추념전 《진주 잠수부 The Pearl Diver》

ㅇ전시기간 : 2021년 4월 16일(금) ~ 2021년 7월 25일(일)

ㅇ전시장소 : 경기도미술관 야외조각공원 및 프로젝트 갤러리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동산로 268 화랑유원지 내)

ㅇ관람시간 : 오전 10시 ~ 오후 6시, 종료시간 1시간 전 입장 마감, 매주 월요일 휴관

ㅇ관 람 료 : 무료

ㅇ관람문의 : 031-481-7000 / gmoma.ggcf.kr

ㅇ전시작품 : 회화, 설치, 퍼포먼스, 건축 등 9개 작품 (총 13여점)

ㅇ참여작가 : 김지영, 믹스 앤 픽스(구재회, 신익균, 권동현, 염철호, 최주원), 박다,함 박선민 배형경, 언메이크랩, 이소요, 최진영, 최평곤 (총 14명/ 9팀)

ㅇ큐레이터 : 이 수 영(경기도미술관 학예연구사)

ㅇ협력큐레이터 : 김 현 정(경기도미술관 학예연구사), 이 정 희 (㈜이가디자인랩 대표)

ㅇ주최 및 주관 : 경기도미술관, 경기문화재단, 재단법인 4·16재단

ㅇ후 원 : 해양수산부, 한국목조건축협회, 경민산업, 삼화페인트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
http://www.ggcf.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