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DMZ에서의 불가항력과 인류세] 展 개최

경기도형 예술프로젝트

경기도형 예술프로젝트

[DMZ에서의 불가항력과 인류세] 展 개최



▶ DMZ 접경마을의 생태와 기후에 대한 리서치, 연구, 예술적 제안을 망라한 전시 개최  

▶ 민간인 통제구역 내 구)도라전망대에서 6월 27일까지 개최

▶ 시각예술가와 생태학자 10인의 참여로 설치, 생태 아카이브, 영상 기록, 사진 등 전시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은 경기도의 사회・문화・예술 현장의 동향과 주제를 반영하여 새로운 관점과 독창적 형식으로 추진하는 예술프로젝트를 발굴 지원하는 ‘경기도형예술프로젝트’를 운영한다. 경기문화재단은 2019년부터 2020년까지 DMZ의 생태와 환경을 주제로 리서치와 연구를 진행하고 그 결과 전시가 파주 DMZ 구)도라전망대에서 열리고 있다.



구)도라산전망대 전시 전경


프로젝트는 2019년 10월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코로나19 등 인류가 맞닥뜨린 불가항력을 관통하며 DMZ 서부, 파주 지역을 중심으로 전개 중이다. DMZ는 70년이 넘도록 온대성 생태계가 보존되고 있는 천혜의 자연임에도 불구하고 보호할 수 있는 입법적 장치가 없고 관할권이 대한민국에 있지 않기 때문에 실질적인 관리법제가 없는 상황이다. DMZ 생태 보전을 위한 법과 제도의 틀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여러 분야의 연대가 필수며, 이에 생태학자와 예술가, 과학자 등이 주축이 된 프로젝트팀은 DMZ 접경마을(통일촌, 대성동, 해마루촌)의 생태와 기후에 대한 현장 리서치와 연구, 토론 등을 추진해왔다. 이들은 DMZ가 청정지역임에도 극한 기후 변화 현상으로 작게는 마을단위로, 크게는 임진강 줄기 주변으로 자연재해가 이미 발현되고 있음을 파악하였다.



구)도라산전망대 전시 전경



이번 전시는 생태 아카이브, 영상 기록, 사진 등의 리서치 결과물과 이를 통해 사람과 자연의 상생을 돕는 환경생태 예술 제안을 담은 설치 작업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전시공간인 구)도라전망대는 도라전망대가 새롭게 생기면서 현재는 사용하지 않은 유휴공간으로 DMZ 내부에 위치하여 전시 주제에 장소적 상징성을 더한다. 전시 관람을 위해서는 최소 2주 정도 소요되는 사전 출입 허가를 받거나, DMZ 안보관광투어 프로그램에 참가해야한다.



DMZ 문화예술공간 통 전시 전경


DMZ에서의 불가항력과 인류세

장 소 : 구)도라산전망대, DMZ 문화예술공간 통

기 간 : 2021.4.23(금)~6.27(일)

참여작가 : 김경훈, 박준식, 양쿠라, 유은화, 이윤기, 정기현, 정은혜, 라닐 세나나야케(스리랑카), 뉴튼 해리슨(미국), 앤드류 아난다 부겔(미국)

전시구성 : 설치, 생태 아카이브, 영상 기록, 사진 등

주 최 : 경기문화재단

주 관 : DMZ 문화예술공간 통

기 획 : 박준식, 양쿠라

전시 및 관람 문 의 : DMZ문화예술공간 통 박준식 010-2430-2119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
http://www.ggcf.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