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안성 대농리 석불입상 安城 大農里 石佛立像

경기도문화재자료 제46호





<안성 대농리 석불입상>은 신체 하반부가 땅에 묻혀 있어 전체적인 모습과 대좌는 파악할 수 없다. 광배는 없고 신체에 비해 큰 머리는 소발이며, 원정모 형식의 갓을 쓰고 있다. 양감이 없는 얼굴에는 가로로 긴 눈과 도톰한 코, 다물고 있는 작은 입이 표현되었고 두 귀는 어깨까지 늘어져 있다. 양 어깨를 덮고 내려오는 통견의 법의를 걸치고 있으며 양쪽 팔뚝에는 굵은 띠 모양의 주름이 형성되어 있다. 오른손에 정병淨甁을 들고 왼손으로 이를 받치고 있는 특이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정병은 보살상의 지물持物로 이용되는 기물이라는 점으로 미루어 이 불상을 보살상으로 추정할 수 있다. 또 법의 아래에 드러난 왼손의 팔찌를 통해서도 보살상의 가능성을 생각할 수 있다.


   

안성 대농리 석불입상 정면, 2016 ©경기문화재연구원 


돌기둥 같은 불신佛身에 양감이 드러나지 않는 밋밋한 신체, 몸에 비해 크게 표현된 머리와 이목구비의 표현, 머리에 쓴 갓, 한 손에 들고 있는 정병의 표현 등 용인 미평리 약사여래입상(경기도문화재자료 제44호)과 매우 유사한 표현 기법을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이러한 표현은 특히 고려시대 전기에 충청도와 경기 남부를 중심으로 유행한 불상 양식의 계보를 보여주며, 양감 없는 얼굴과 신체, 가로로 긴 눈과 두툼한 코, 일자로 다문 입, 크기에 비해 빈약하게 처리된 두 팔과 손의 표현 등 지방 양식을 반영하고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경기문화재총람 속 더 많은 문화재들을 만나고 싶다면

경기문화재연구원 홈페이지 http://gjicp.ggcf.kr 에 방문해 보세요! 



information

  • 시대/ 고려시대

    규모/ 1구 높이 220cm

    재질/ 석재(화강암)

    주소/ 안성시 대덕면 대농리 91

    지정일/ 1983.09.19

    소유자 / 국유

    관리자/ 안성시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