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도 문화예술 매거진_ggc

《MMCA 과천프로젝트 2020》개최

과천관 야외공간 활성화를 위한 설치 프로젝트



stpmj, 〈과.천.표.면〉, 야외설치, 2020 (사진:ssp, 제공: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과천 특화 야외설치 프로그램 《MMCA 과천프로젝트》를 10월 8일(목)부터 2021년 5월 30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개최합니다.


《MMCA 과천프로젝트》(MMCA Gwacheon Project)는 국립현대미술관이 2020년부터 본격화하는 과천 야외공간 활성화의 일환으로 추진된 설치 프로그램입니다. 과천관만의 장소 특정적 상황을 반영하고 자연과 관객이 교감하는 예술적 경험을 추구합니다. 특히 세계적 대유행으로 자리한 코로나19의 확산 속에서 ‘야외’라는 개방된 공간을 재해석하고, 미술관을 찾는 관객들에게 ‘숨, 쉼’의 환경을 제안합니다. 이에 ‘숨, 쉼, 즐거움’이라는 세 가지 주제로 과천관 야외조각장 내 잔디밭을 관객을 위한 설치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고자 합니다.


올해 과천관 야외조각장에는 최종 선정된 건축가그룹 에스티피엠제이 stpmj(이승택, 임미정)의 작품 〈과.천.표.면〉(The Surface) 이 설치됩니다. 과천관 야외조각장 내 산책로에 둘러싸인 잔디밭 경사지 위에 일정한 높이의 새로운 지표면을 형성하는 아이디어를 구현한 것입니다. stpmj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이 청계산과 매봉산을 원경으로 삼고, 정돈된 조경을 근경으로 두고 있는 현장의 장소적 특성에 주목하고 관객들이 경사를 오르내리며 주변과 교감하는 일련의 ‘장’을 상상하였습니다. 약 700여개의 기둥과 1미터 직경의 원판들이 군집하여 만들어낸 새로운 수평면은 관객들로 하여금 마치 숲이나 물을 헤치고 들어가는 듯한 경험을 제공하는 시작점이 됩니다. 탄력 있는 소재의 기둥과 원판들을 직접 밀어내며 <과.천.표.면〉안으로 들어간 관객들은 다양한 시각적, 촉각적, 청각적 반응을 얻게 됩니다. 자연에 의한, 혹은 관객에 의한 <과.천.표.면>의 크고 작은 움직임은 관객, 작품, 그리고 환경이 갖는 상호작용을 감각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색다른 기회를 제공해줄 것입니다.


과천관 1층 특별전시공간에서는 선정작을 비롯하여 최종 후보군에 올랐던 ‘다이아거날 써츠 Diagonal Thoughts (강소진, 김사라)’, ‘코어건축(유종수, 김빈)’, 그리고 ‘이용주 건축스튜디오(이용주)’ 등이 제안한 아이디어 드로잉, 이미지와 영상, 그리고 건축 모델 등이 전시됩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과천프로젝트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야외공간만이 갖는 장소 특정적 상황에 따라 가을, 겨울, 봄 세 계절을 어우르며 자연과 관객이 교감하는 예술적 쉼터 공간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국민들의 코로나 블루 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전시기간 동안 진행될 공연, 문화행사 및 연계프로그램 등은 국립현대미술관 누리집(mmca.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글쓴이
경기도 문화예술 매거진_ggc
자기소개
경기도의 문화예술 소식을 전하는 ggc 매거진입니다. 도내 다양한 문화예술 정보와 콘텐츠를 발빠르게 전하겠습니다. 오늘도 ggc 매거진에서 문화예술 한 스푼 함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