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위기 속에 따뜻한 ‘덕분에 버스킹’

지음협동조합

자주 찾던 동네의 공원에서 멋진 클래식 연주회가 열린다면 일상생활을 누리는 시민들에게 큰 즐거움이 될 것이다. 그런 연주회를 선사하기 위해 <위기 속에 따뜻한 ‘덕분에 버스킹’> 프로젝트를 기획하였다. 특히 아이들을 지도하고 있는 지도교사를 중심으로 연주자들을 구성하였고, 연주곡은 정통 클래식 보다 여름에 야외에서 듣기 좋도록 귀에 익은 영화 음악이나 드라마 OST 등으로 구성했다. 또한 야외 공연인 점에 유의하며 연주 스킬과 강약을 조절하며 공연 준비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현지 리허설을 할 수 없었지만, 공원 내의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했고, 음량 역시 개별적으로 산책하는 시민에게는 피해가 가지 않도록 조절했다.





공연은 경험이 많은 선생님들이 준비한 덕분에 무리 없이 진행되었고 오랜만에 대중 앞에서의 공연이라 연주자들도 기쁨과 보람을 느낄 수 있었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지키면서 잔디밭에 자유롭게 자리를 잡고 관람해준 시민들 덕분에 공연도 안정적으로 진행되었다. 비록 마스크를 착용한 관객들은 크게 호응할 수는 없었지만 모두가 편안한 분위기로 클래식 연주를 감상할 수 있었다. 그리고 지역 자영업자이자 협업했던 음향 사장님도 함께 박수를 치며 음악 감상하는 모습을 보였다. 즉, 이 프로젝트의 공연은 일반 시민에게도, 무대를 준비한 많은 관계자들에게도 서로 위안 받고 소소한 일상의 소중함을 다시 느낄 수 있는 행복한 시간이었다.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자기소개
코로나19 상황 속 문화예술계 지원 및 도민의 문화향유 기회 제공